넘어질 때 손목 짚어 ‘욱신’… 의심해야 하는 질병은?





© 제공: Health Chosun


넘어질 때 손으로 땅을 짚는 경우가 많다. 시간이 지나도 손목이 계속 아프고 힘이 빠지는 증상이 나타나면 의심해야 하는 질환이 있다. 바로 삼각섬유연골파열.

삼각섬유연골은 손목의 8개 뼈 사이에 위치해 손목을 자유롭게 움직이게 하고, 관절이 받는 충격을 덜어주는 역할을 한다. 이 부분이 외부 충격을 비롯해 다양한 요인으로 손상되는 것을 삼각섬유연골파열이라고 한다.

평소 손목 사용이 많은 경우 연골이 닳기도 하지만, 과도한 사용보다 낙상이나 부딪힘 등의 외상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더 많다. 부상을 당하면 새끼손가락이 아프고 손목을 구부리거나 움직이는데 불편함을 느끼게 된다.

손목이 시큰하고 돌리기 힘들거나 바닥을 손으로 짚었을 때 아프다면 질환을 의심해볼 수 있다. 심해지면 팔에 힘이 빠지는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고 통증이 심해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기도 한다.

동탄시티병원 권혁빈 원장은 “다른 수부질환과 증상이 비슷하기에 일시적인 통증으로 여기고 치료를 미루기 쉬운데 삼각섬유연골 손상은 적기 치료가 중요하다”며 “손목은 자주 움직일 수 밖에 없는데, 삼각섬유연골이 손상되면 손목 사용시 충격을 완화시키는 역할을 하지 못해 더 심한 파열이나 염증 등을 유발할 수 있기에 통증이 지속된다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검사 및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삼각섬유연골 파열 정도가 심하고 다양한 시술 후에도 통증이 심해 일상 생활이 어렵다면 수술적 치료를 시행하기도 하지만, 초기에는 부목 고정이나 약물치료 등으로도 치료가 가능하다.

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운동이나 야외활동 시 넘어지지 않도록 조심하는 것이 중요하다. 만약 넘어지거나 손목에 충격이 가해진 후 움직임이 불편하고 손목을 돌리거나 젖힐 때 통증이 있다면 과도한 사용을 피하고 전문의를 찾아야 한다.

치료 후에는 손목을 움직이지 않는 것보다 가벼운 스트레칭 등으로 적당히 움직여 주는 것이 혈액순환 및 손목 건강에 도움이 된다.

Source link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