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Pages
Categories
Search
Top
Bottom

그것이알고싶다, 숙명여고 쌍둥이 이야기

  • 소문의 시작
    지난해 7월, 대치동 학원가에 믿을 수 없는 소문이 떠돌았다. 내신 경쟁이 치열하기로 유명한 숙명여고에서 당시 2학년에 재학 중인 쌍둥이 자매가 동시에 문·이과 전교 1등을 각각 차지했다는 것. 불과 1년 전만 하더라도 전교 121등과 전교 59등을 기록했던 쌍둥이 자매. 그런데 공교롭게도 쌍둥이 자매의 아버지가 같은 학교 교무부장 현 씨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기적은 금세 의혹으로 번지기 시작했다. 무엇보다 의심스러운 점은 교무부장에게 정기고사 시험 답안지에 대한 결재권이 있다는 사실. 다시 말하면 2년에 걸쳐 쌍둥이 딸들이 속한 학년의 시험 답안지를 아버지가 봤다는 얘기인 것이다. 대치동 학부모들이 교육정보를 공유하는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연일 쌍둥이에 대한 의혹의 글이 도배됐고, 이를 본 현 씨는 근거 없는 소문이라며 적극적으로 대응에 나서기 시작했다. 쌍둥이 자매의 성적이 급상승한 이유는 내신 위주로 열심히 공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고, 답안지는 교무부장으로서 결재과정에서 1분 정도 본 것이 전부라고 해명했다. 이에 논란은 더욱 확산됐고 결국 교육청 감사와 경찰 수사로 이어졌는데.

    – 경찰 int
    그 중에 하나가 교무실 복도 CCTV에 찍힌 피의자의 야근기록이죠.
    정기고사 전이었던 금요일에 두 차례에 걸쳐서 야근을 했는데 교무실에 혼자 있었던 거죠.

    조사 결과 시험 직전에 교무실에 혼자 나와 야근을 한 교무부장의 수상한 행적이 포착됐다. 그리고 압수수색을 통해 쌍둥이의 방에서 시험 과목 정답이 빼곡하게 적힌 수상한 암기장과 의문의 쪽지, 깨알같이 작고 연하게 정답이 적힌 시험지 등이 증거물로 확보됐다. 답안을 유출하지 않았다고 보기엔 도저히 설명할 수 없는 증거들. 그리고 지난 5월, 업무 방해 혐의로 구속 기소된 전 교무부장 현 씨는 1심에서 징역 3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 받았다. 그런데 뜻밖에도 현 씨는 판결에 불복하고 즉각 항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리고 우리는 가족을 대변에 나섰다는 한 남자를 만나게 되는데.

    – 남자 int
    어떤 바보가 집에다가 그 증거들을 다 놔두겠어요. 얼마든지 갖다 버릴 수 있는 거
    아닌가요? 그대로 놔뒀다가 압수수색 와서 다 가져가게 하고 자기들이 직접
    자료도 제출하기까지 했었어요. 본인들은 그거(증거물) 안 치웠어요, 그대로 놔뒀어요.

    가족을 대신해 결백을 호소하기 시작한 남자. 대체 사건의 정답은 무엇일까. 우리는 쌍둥이 자매가 물리와 수학시험에서 암산으로 정답을 맞힌 것은 물론, 교사의 정정 되기 이전의 오답을 똑같이 적어낸 사실 등 쌍둥이 자매에게만 반복적으로 일어난 믿기 어려운 일들이 있었음을 확인했다. 만약 답안을 유출하지 않은 상황에서 이러한 일이 일어나려면 로또에 당첨되는 것보다 7배나 힘든 일이라는 것이 전문가의 의견. 하지만 세 부녀는 여전히 무죄를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 취재 도중 우리는 그동안 한 번도 언론에 모습을 드러낸 적 없었던 쌍둥이의 어머니와 연락이 닿을 수 있었다. 꼭 해야 할 말이 있다며 제작진 앞에 모습을 드러낸 그녀. 그리고는 조심스럽게 가족의 이야기를 들려주기 시작하는데.

    # 이런 일은 관행이었다?

    그런데 그즈음 대치동 학원가에 은밀하게 퍼진 또 하나의 소문이 있었다. 놀랍게도 이런 일이 숙명여고에서 처음 일어난 일은 아닐 것이라는 라는 의혹이었다. 숙명여고 전직 교사 자녀들 대부분 숙명여고에 진학했고, 서울 명문대에 진학했다는 것. 그들 역시 시험 서류 관련 결재권을 쥐고 있었던 교사들이었다. 과연 소문의 내용은 사실인지 실체를 찾아 나선 제작진. 과연 소문의 끝에서 어떤 진실을 마주하게 될까. 이번 주 <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아직 끝나지 않은 숙명여고 쌍둥이 사건의 전말을 풀어본다.

    방송 일자 : 2019. 6. 29. (토) 밤 11:10

    연 출 : 박지은 글/ 구성 : 오유경

    답글쓰기

'그것이알고싶다, 숙명여고 쌍둥이 이야기'에 답글쓰기

답글로 글쓴이를 응원해주세요!

회원가입 / 로그인 하지않고 게시된 이 글은 수정이 불가능합니다! '신고하기' 클릭 후 삭제 및 수정요청!
지속적인 소통과 교류를 원하시면 회원가입해주세요!
스팸확인을 꼭 체크해야 게시가 가능합니다. 내용에 따라 스팸으로 분류될 수 있습니다.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