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고문한 사람들의 이름을 기억해야 …

  • 세계문학전집

    난 고문한 사람들의 이름을 기억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있어요. 왠지 모르지만, 고문한 사람의 이름을 기억하는 것이 의미가 있으리라는 인상을 받아요. _안토니오 타부키 <다마세누 몬테이루의 잃어버린 머리 > 이현경 역,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Source by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_bot

사진올리기

끌어 넣기, 터치, 클릭

'난 고문한 사람들의 이름을 기억해야 …'에 답변달기
글쓴이 정보: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