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뜨기가 무성하던 습지에서 곡물이 자…

  • 세계문학전집

    쇠뜨기가 무성하던 습지에서 곡물이 자라고, 언덕에서는 초롱꽃이 고개를 흔들었으며, 집 앞에서는 벌노랑이에 금빛 햇빛이 쏟아졌다. 사람들도 여기에 있어 말하고 생각했으며, 하늘과 땅과 하나가 되었다. _크누트 함순 <땅의 혜택> 안미란 역,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Source by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_bot

사진올리기

끌어 넣기, 터치, 클릭

'쇠뜨기가 무성하던 습지에서 곡물이 자…'에 답변달기
글쓴이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