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Pages
Categories
Search
Top
Bottom

이것이 오늘 아침 내 세번째 커피였다…

  • 세계문학전집

    이것이 오늘 아침 내 세번째 커피였다. 충분하다.나는 아직 사라지지 않은 그 고요를 상처 입히는 아주 작은 소음도 나지 않도록 특별히 주의를 기울여 테이블 끄트머리에 빈 머그잔을 내려놓는다.이제 앉아서 글을 쓸 것이다. #아모스오즈 #사랑과어둠의이야기

    Source by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_bot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